최종 : 19/12/05 18:52



中, 역주기조절 확대해 “경제안정·금융리스크 균형” 방침

중국 정부는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와 경기감속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경제 상황에 대응해 자금을 대규모로 투입하지 않은 채 조정과 내외 균형에 중점으로 두는 역주기 조절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신랑망(新浪網)과 동망(東網)이 29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국무원은 전날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금융안정발전위원회 제10차 회의를 열고 단기적인 금융개혁 중점을 안정성장과 금융 리스크 방지 간 균형을 취하는데 두기로 확인했다.

금융안전발전위 위원장을 겸직한 류허 부총리는 "위원회가 중대 금융리스크를 예방하고 해소하는데 단계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언명했다.

회의 후 나온 성명은 "국무원이 역주기 조절을 강화할 방침을 표명했다"면서 당국이 개혁을 통해 금융 리스크를 해소하면서 추가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것임을 시사했다.

성명은 또한 금융 리스크 예방의 다음 단계에선 자본시장, 중소은행의 개혁을 한층 심화해 투자자로부터 사모방식으로 중장기적인 자금을 조달, 주로 창업회사나 리스크 회사에 투입하는 높은 프라이빗 에퀴티(PE) 산업의 건전할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안정발전위는 이를 위해 중소은행을 중심으로 시중은행의 자본능력 확충에 나설 계획을 언명했다.

성명은 "금융시스템의 안정적인 운영을 유지해 경제와 사회 환경을 전반적으로 안정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지난 12일 경제의 정황 변동에 대처하기 위해 역주기 조절을 한층 효과적으로 활용하라고 지시했다.

리커창 총리는 하방압력이 커진 올해 주요 경제목표를 확실히 달성하려면 안정적인 거시경제 정책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그렇게 하려면 재정과 통화, 고용, 지역 등의 정책을 정비하며 중소기업과 민영기업 등 실물 경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지방정부의 특별채권(專項債) 이용을 개선하는 한편 고용을 우선하는 정책을 완비해야 한다고 리 총리는 주문했다.

2019/11/29 20:5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