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12/05 18:52



中, 홍콩인권법 관여 美의원 ‘입국거부’ 시사

미국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법'을 제정한데 대해 거세게 반발하는 중국 정부가 29일 법안에 관여한 미국 의원들의 방중을 거부하는 보복에 나설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신랑망(新浪網)과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을 주재하면서 홍콩인권법 의회 통과 후 중국이 미국 의원들을 입국불허자 명단에 올리는 방안을 검토할 것인가는 질의에 그럴 여지를 배제할 수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

겅솽 대변인은 미국 의원들을 입국금지자로 지정, 중국은 물론 홍콩과 마카오까지 방문할 수 없게 하는 조치가 검토되고 있다는 중국 매체 보도에 "모두 알다시피 우린 통상적으로 언론과 학자, 전문가, 싱크탱크의 기사와 논평에 구체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먼저 지적했다.

이어 겅솽 대변인은 하지만 "중국에는 원칙과 입장이 있으며 비자발급은 한 나라의 주권 문제이기에 중국 정부는 당연히 누구를 입국시키고 누군 들어오지 못하게 결정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중국에서) 환영을 받지 못하는 이들은 마땅히 입국이 불허될 것"이라고 언명했다.

또한 겅솽 대변인은 홍콩인권법 성립에 중국 측이 전날 단호한 반격을 가하겠다고 했는데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가는 물음에는 중국 정부와 인민이 결단코 반대하며 엄중하고 강력한 항의를 전달했다고 다시 확인했다.

겅솽 대변인은 미국이 홍콩인권법 제정으로 홍콩 문제에 엄중히 개입하고 중국 내정에도 엄중 간섭하면서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을 심각히 위반하는 것은 물론 노골적인 패권행보를 보였다며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 이익을 해치는 미국의 행위에는 반드시 강력한 조치로서 단호한 반격을 취할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되풀이 했다.

2019/11/29 20:5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