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19/12/05 18:52



日印, 첫 외무·국방 안보대화...대중견제 확인

일본과 인도는 30일 처음으로 외무-국방장관 안보대화(2+2)를 갖고 역내에서 세력을 확장하는 중국을 견제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AP와 지지(時事) 통신에 따르면 일본과 인도 외무장관, 국방장관은 이날 뉴델리에서 만나 남중국해와 인도양으로 중국의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자유롭게 열린 인도 태평양'을 구축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초점을 맞춰 협의했다.

일본과 인도는 역내에서 법적 지배의 확산 등을 목표로 하는 '자유롭게 열린 인도 태평양' 구상을 미국과 함께 공유하면서 연대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2+2 안보대화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열린 정상회의에서 합의했다.

인도에서는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외무장관, 라지나트 싱 국방장관이 나왔고 일본에선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상,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이 참석했다.

일본은 인도로서는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2+2 안보대화를 갖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국가이다.

양국 장관들은 자위대와 인도군의 식량과 탄약을 서로 융통하는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조기에 체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일본과 인도는 ACSA를 내달 중순으로 예정한 아베 총리의 인도 방문 시 맺을 전망이다.

2019/12/01 21:2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