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4/02 21:30



중국, 美 NYT·WP·WSJ 특파원 추방 “정당 조치” 주장

중국 정부는 18일 미국 주요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주재 특파원을 사실상 추방하고 홍콩에서 취재활동도 금지한데 대해 정당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 나와 관련 결정이 "외교 문제에 관한 중앙정부의 권한 안에 있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은 분란을 일으키지 않지만 그렇다고 이를 두려워하지도 않는다"며 "미국 측이 즉각 중국 매체에 대한 탄압을 중단할 것을 정중히 촉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더 큰 손해를 보는 쪽은 미국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겅솽 대변인은 "중국의 조치가 미국의 무리한 중국 매체 탄압 때문에 부득이 하게 행한 대응이다. 목전의 상황을 조성한 원인과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면서 불만을 가진 매체가 있으면 미국 정부에게 따지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에 소속한 기자들의 취재증을 박탈한다고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언론의 자유' 문제를 둘러싼 미중 간 긴장과 갈등을 고조시켰다.

연말 기한이 만료하는 기자증을 10일 이내에 반납하라고 하는 한편 홍콩과 마카오에서 취재도 못하게 했다.

겅솽 대변인은 미국이 '잘못'을 시정하지 않으면 중국에 있는 미국 매체와 기자에 추가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중국 측은 지난달 월스트리트저널의 논설기사에 반발해 동지 기자 3명의 기자증을 취소 처분했다.

당시 중국은 '아시아의 병자(real sick man of Asia)'라는 제목의 논설을 인종차별적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사과를 거부하자 중국 당국은 기자들의 취재자격을 박탈했다.

이에 미국 정부는 이달 초 자국에서 활동하는 중국 관영매체 5곳의 주재기자 수를 최대 100명까지 줄이라고 통보했다.

중국은 그간 외국인 기자를 추방해도 홍콩에서 취재활동을 용인했다. 홍콩 헌법에 해당하는 기본법은 중앙정부가 홍콩의 외교와 국방에 대해 최종적인 책임을 진다고만 명기하고 있다.

따라서 홍콩과 마카오의 '고도자치'를 인정한 '1국2체제(一國兩制)' 약속이 사문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020/03/18 22:5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