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4/02 21:30



일본, 한중서 입국제한 1개월 정도 연장 방침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3월 말까지 실시하는 한국과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조치를 1개월 정도 연장할 방침이라고 닛케이 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에 대해 14일간 시설이나 자택에서 격리하도록 하고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지 않으며 이미 발급한 비자의 효력도 정지하는 조치를 1개월 가량 계속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고 전했다.동 조치는 지난 5일 발표됐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상은 이날 외무성에서 기자단에 "국내에서 코로나19 유행을 방지하기 우한 대책으로 어떠한 게 필요한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 이 같은 방침을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앞서 유럽 거의 전역과 이집트, 이란 등 38개국을 대상으로 한중 양국과 동일한 입국제한 조치를 4월 말까지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한중도 이들 국가와 마찬가지로 취급해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겠다고 생각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이 한중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2주일 또는 1개월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과 중국에 대한 이러한 입국 제한 조치 연장 검토를 둘러싸고 일본 정부가 미즈기와(水際) 대책(국경·항구·항공 등에서 감염원 차단)을 철저히 하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2020/03/20 23:1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