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4/02 21:30



중국 진출 미국기업 20% 정도만 ‘정상화’

...美상공회의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발원지인 중국에 진출한 미국기업 가운데 아직 20% 정도만 통상의 업무 활동에 복귀하는 등 사태 충격이 장기화하고 있다.

홍콩 동망(東網)과 신보(信報) 등에 따르면 주중 미국상공회의소는 25일 중국에서 사업을 전개하는 119 자국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 전체 5분1이 정상업무를 재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25% 기업은 4월 말까지는 업무를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했고 20% 기업 경우 여름이 끝나도 복귀를 장담할 수 없다고 답했다.

조사에 응한 미국기업 중 절반은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액이 10% 이상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14% 기업은 업무재개 지연으로 하루에 최소한 50만 위안(약 8700만원)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토로했다.

조사에선 미국기업이 이번 사태로 가장 많은 타격을 받은 중국 중소기업에 크게 의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80%의 미국기업은 중국 중소기업이 연간 매출의 50% 이상을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0% 기업은 서플라이 체인(공급망) 가운데 75% 넘게 중국 중소기업에 전적으로 기대고 있다고 한다.

이런 상황과 관련해 주중 미국상공회의소는 회원기업에 중국의 중소기업 거래처에 대한 직접적인 지원에 나서라고 권고했다.

2020/03/25 22:4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