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5/28 00:22



폼페이오, 홍콩보안법 “자치 종언 전조” 비난

폼페이오, 홍콩보안법에 “자치 종언 전조” 비난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2일 중국 정부가 홍콩에 국가보안법 제정을 의무화한 새로운 법안을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 상정한데 "횡포이자 파멸적"이며 홍콩 자치의 "종언 전조"라고 맹비난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에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제하는 법안에 미국에 반대한다"며 "미국은 중국에 대해 이 같은 파멸적인 제안을 재검토하는 동시에 국제의무를 준수, 홍콩의 고도자치를 존중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중영공동선언과 홍콩기본법이 보장한 홍콩 자치와 자유를 위협하는 결정을 강행하면 '1국2체제(一國兩制)' 등에 관한 미국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중국이 홍콩에 국가보안법을 도입할 경우 미국이 극히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안보담당 보좌관은 폭스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에는 "불만을 표출할 수 있는 많은 수단이 있다"고 언명, 제재를 가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이 홍콩에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요하는 행동을 취하면 미국은 대응하겠다. 영국과 다른 많은 우호국도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압박했다.

영국 식민지 하 마지막 홍콩총독을 지낸 크리스 패튼은 중국 정부를 "무서운 난폭자 집단"이라고 비판하며 "종전 정권과는 달리 시진핑(習平近) 국가주석이 이끄는 중국은 신용할 수 없다. 시 주석은 독재자처럼 국가를 함부로 통치하면서 자신과 당국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을 용납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캐나다와 영국, 호주는 공동성명을 내고 홍콩보안법 제정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홍콩 민주화를 추구하는 활동가들은 홍콩의 자유와 세계 금융센터 지위가 박탈당할 것이라고 우려하며 항의시위를 촉구했다.

2020/05/22 20:2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