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5/28 00:22



리커창 “대만 통일 언급서 ‘평화적’ 문구 삭제

공작보고서 무력행사 불사 노골화”
'1국2체제' 거부 차이잉원에 강력 경고

중국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22일 정부공작 보고에서 대만과 통일문제를 언급하면서 그간 빠지지 않은 '평화적'이라는 문구를 삭제해 무력행사 가능성을 노골화했다.

연합보(聯合報)와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이날 개막한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전체회의에서 행한 정부공작 보고를 통해 최근 들어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한 대만과 관계를 밝히면서 통상적으로 강조한 '평화적 통일 촉진'이라는 표현에서 '평화적'을 제외하고 발언했다.

중국 지도부는 최소한 지난 40년 동안 전인대 연설에서 대만을 거론할 때 '평화적 통일'이라는 문구를 함께 사용했다.

매체는 이런 관례를 깬 행태가 대만독립을 추구하면서 미국 등에 긴밀히 다가서는 차이잉원(蔡英文) 정권에 필요하면 언제라도 군사침공 등 강경책까지 동원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했다.

대만 당국자도 중국이 대만에 대한 접근방법의 근본적인 변화를 시사하는 것이 아닌가 우려를 나타냈다.

중국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기 시작한 이래 중국이 전투기와 폭격기, 정찰기, 군함, 항모전단 등을 대만섬 주변으로 보내 실전과 기동 훈련을 빈번히 전개하는 점을 들어 대만 측은 중국이 군사적 압박을 확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정례적인 군사활동이라고 주장하며 반박하고 있다.

중국은 대만에 대해 가장 민감하고 중요한 영토 일부분이라며 '국가통일'을 위해선 무력동원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기조노선을 견지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리커창 총리는 정부공작 보고에서 "대만독립 분열을 획책하는 행위에 결단코 반대하고 이를 저지하겠다"고 천명하면서 대만 국민에는 "대만독립에 반대하고 통일을 촉진하는데 참여하라. 이로써 우린 활기에 찬 민족의 아름다운 미래를 활짝 열 수 있다"고 부추겼다.

더욱이 리커창 총리는 "양간 교류와 협력을 증진해 대만동포의 복지를 지키도록 정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지난 20일 2기 임기 취임식 연설에서 대만이 중국과 대화하기를 바라지만 중국이 제시한 '1국2체제(一國兩制)'를 수용할 수 없다고 거부 의사를 분명히 해서 중국 측의 거센 반발과 분노까지 샀다.

2020/05/22 21:2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