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7/02 07:24



臺, 중국통제에 반발 홍콩 이탈 주민·기업 수용 기구 가동

대만 정부는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도입하는 등 통제를 강화하는 등 반발해 홍콩을 이탈하는 주민과 기업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기 위한 전담기구를 내달 가동한다고 중앙통신 등이 19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만에서 대중정책을 관할하는 행정원 대륙위원회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7월1일부터 '대만홍콩 서비스교류 판공실(臺港服務交流辦公室)'을 개설해 대만에 이주와 유학, 투자를 희망하는 홍콩 주민과 기업에 대한 지원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대륙위원회는 중국 정부가 강행 추진하는 홍콩보안법 등을 우려, 대만으로 이주와 이전을 원하는 홍콩의 개인과 기업이 급증하고 있어 이를 전문적으로 신속하게 처리하는 기구를 만들었다면서 '홍콩인도지원 행동 프로젝트(香港人道援助關懷行動專案)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동 프로젝트'는 홍콩에서 이주와 투자 상담을 항시 받을 수 있는 핫라인을 설치하고 구체적인 요망사항에 맞춰 대응하고 유관부서를 총동원해 지원하며 필요하면 일부 생활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대만으로 이전을 생각하는 홍콩기업과 국제사회 관련 NGO, 기구 등도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다.

대륙위원회는 "홍콩의 인재와 자금을 받아들임으로써 대만 경제를 한층 활성화하고 강하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천밍퉁(陳明通) 대륙위원회 주임위원(통일부장관격)은 '행동 프로젝트'가 홍콩인을 지키고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대만의 의지를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7일 대만독립 노선 추구로 중국과 대립해온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홍콩자치를 위협하는 보안법에 반대하는 홍콩 주민을 적극적으로 수용, 비호하겠다고 천명했다.

차이잉원 총통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홍콩인의 결기를 지지한다"며 "홍콩인이 대만에 와서 거주하고 취업, 생활하는데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행정원에 구체적인 인도적인 구원 '행동계획'을 책정하라고 지시했다면서 홍콩인 거주와 안치, 지원, 필요 예산, 협조 시스템 등을 단기간에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콩에선 작년 6월 이래 반송환법 시위가 이어지면서 대만을 비롯한 국외로 이주 희망자가 크게 늘어났다.

대만 경우 지난해 홍콩인의 거류신청 건수가 전년 대비 41% 급증한 5858건에 달했다. 올해 들어선 1~4월 동안 2388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배 급증했다.

차이 총통이 주석을 겸임하는 여당 민진당은 홍콩 민주파와 긴밀히 교류하고 있는데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을 계기로 이탈 주민과 기업을 수용하는 전담창구까지 출범시키면서 중국이 한층 거세게 나올 전망이다.

2020/06/19 22:1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