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7/02 07:24



미국, 중국공산당 간부에 비자 발급 제한...홍콩보안법 제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홍콩자치를 억제하는데 관여한 중국공산당 간부에 대한 비자발급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의 자유 억압에 개입한 중국공산당 당국자에 대한 조치를 강구한다고 표명했다. 오늘 그 조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의 고도자치 제한에 간여한 의심이 있는 중국공산당 현지 당국자, 전 당국자에 비자발급을 규제한다"고 언명했지만 구체적인 대상 인사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에 홍콩에 약속한 고도자치를 준수하라고 촉구하면서 미국이 이런 우려에 대응 검증을 계속하겠다고 경고했다.

전날 미국 상원은 홍콩 자치를 제한하는데 개입한 개인과 기업에 제재를 가하는 홍콩자치법안을 가결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5월28일 홍콩 통치를 강화하는 홍콩국가안전법(보안법) 제정 방침을 찬성 다수를 채택했다.

이후 관영 신화통신은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6월18일 시작한 회의에서 홍콩보안법안 심의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중국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한계선을 넘으면 미중 1단계 무역합의가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미국이 홍콩, 대만 문제에 간섭하면 중국이 미국산 제품 수입하는데 영향일 미칠 수 있다고 저널은 관측했다.

2020/06/27 23:20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