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7/02 07:24



중국, 홍콩문제에 간섭 미국인에 비자발급 제한

미국, 홍콩보안법 대중 압박 조치에 맞대응 보복 나서

중국 정부는 미국 조처에 맞서 홍콩 문제에 개입한 미국인에 대해 비자발급을 제한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홍콩과 관련해 악질적으로 행동한 적이 있는 미국 개인에는 비자발급을 규제하기로 결정했다고 언명했다.

홍콩 국가안전유지법(보안법) 제정을 둘러싸고 미국이 홍콩자치 통제에 관여한 중국공산당 간부에 비자발급을 제한하겠다고 발표한 것 등에 대한 보복조치이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홍콩 문제에 간여에 단호히 반대하고 즉각 중단하도록 미국에 촉구한다면서 계속 간섭하면 강력한 대항조치로 반격에 나서겠다고 위협했다.

그는 "홍콩보안법 도입 문제가 순전히 중국 내정에 속하며 어떤 외국도 관여할 권리가 없다"며 “홍콩 분열세력이 어떤 소란이 피우고 외국 반중세력이 어떤 압박을 가해도 중국의 보안법 추진의 결심과 행동을 막을 수는 없으며 그런 시도는 반드시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 홍콩자치를 억제하는데 관여한 중국공산당 간부에 대한 비자발급을 규제한다고 공표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의 자유 억압에 개입한 중국공산당 당국자에 대한 조치를 강구한다고 표명했다. 오늘 그 조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홍콩의 고도자치 제한에 간여한 의심이 있는 중국공산당 현지 당국자, 전 당국자에 비자발급을 규제한다"고 언명했지만 구체적인 대상 인사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에 홍콩에 약속한 고도자치를 준수하라고 촉구하면서 미국이 이런 우려에 대응 검증을 계속하겠다고 경고했다.

25일에는 미국 상원은 홍콩 자치를 제한하는데 개입한 개인과 기업에 제재를 가하는 홍콩자치법안을 가결했다.

홍콩보안법안에 대한 1차 심의를 마친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30일 폐막하는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법안을 강행 채택할 전망이다.

이럴 경우 미중은 후속 보복조치를 연달아 내놓으면서 양국관계가 극단으로 치달을 것으로 우려된다.

2020/06/29 23:47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