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8/03 22:47



인도, 중국기업 정부조달 입찰 제한...국경충돌 여파

중인이 국경에서 충돌해 사상자까지 발생한 이래 관계가 악화일로에 있는 가운데 인도는 정부조달에 중국기업이 참여하는 것을 제한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관련 규정을 개정해 정부와 공영기업이 물품과 서비스를 민간에서 구입하는 입찰을 실시할 경우 참여할 중국기업은 소관부서에 사전등록을 하고 외무부와 내무부의 허가를 받도록 의무화했다.

인도 북부 국경에서 양국군 간 유혈충동을 계기로 중국기업을 배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지난 23일 개정한 규제는 정부조달 사업 입찰을 제한하는 대상을 "육상 국경을 접하는 나라의 기업"으로 규정했다. 인도와 육로로 이어진 국경을 맞댄 국가는 중국, 파키스탄, 네팔, 방글라데시, 미얀마의 6개국이다.

하지만 인도에서 입찰보증 등을 받는 방글라데시 등을 제외하면서 실제로는 사이가 나쁜 중국, 파키스탄만 남는다. 더욱이 현실적으로 인도 정부조달에 참가할 수 있는 것은 중국기업뿐이다.

인도 정부는 개정 이유를 "안전보장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번 규제는 지방 주정부, 공영 기업과 은행, 정부의 재정지원을 받은 관민사업(PPP) 등에 폭넓게 적용된다.

그래서 사실상은 인도 정부 관련 조달에서 중국기업을 완전히 퇴출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인도는 지난달 말에는 동영상앱 TikTok과 위챗(微信) 등 주로 중국기업이 서비스하는 앱 59개의 사용을 금지했다. 신규 다운로드와 설치 끝난 서비스도 이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27일에는 47개 앱을 추가로 금지했다.

경제무역적으로 인도는 중국 의존도가 크다. 대중 수입액은 2019년도에 4740억 달러로 전체의 14%를 차지했다. 중국이 최대 무역상대국이다.

중국의 인도에 대한 직접투자(FDI)는 2020년도까지 5년간 43억 달러로 직전 5년간 19억 달러의 2.3배로 급증했다.

2020/07/30 23:4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