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09/21 01:05



8월 중국 부동산투자 전년비 11.8%↑...16개월래 최고

중국 체감경기를 반영하는 8월 부동산투자는 전년 동월 대비 11.8% 늘어났다고 신화망(新華網)과 인민망(人民網) 등이 15일 보도했다.

매체는 중국 국가통계국이 이날 발표한 관련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상승폭이 16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7월 부동산투자는 11.7% 증가했다.

8월 부동산 판매(면적 기준)는 전년 같은 달보다 13.7% 급증했다. 7월은 9.5% 늘었다.

부동산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부동산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기 시작한 중국 경제를 견인하고 있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1~8월 부동산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증대했다. 1~7월 3.4%에서 1.2% 포인트 확대했다.

부동산 판매는 1~8월 전년 동월 대비 3.6% 감소했다. 그래도 1~7월 4.5%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0.9% 포인트나 좁혔다.

중국 부동산 시장은 저금리와 도시지역 주택개발 규제 완화로 국내경제에서 가장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일부 대도시에선 벌써 거품이 생기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지만 중국 정부가 "집은 사는 곳이자 결코 투기 대상은 아니다"라는 기조를 견지하면서 부동산 가격의 상승을 억제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했다.

최대 부동산업체 중국헝다(恒大) 집단은 재고를 소진하기 위해 올해 가격인하 정책을 확대하고 있다.

그래도 중소기업에서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소득부진으로 부동산 수요의 침체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8월 신축주택 착공(면적기준)은 지난해 동월에 비해 2.4% 증가해 7월 11.3%에서 둔화했다.

2020/09/15 20:5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