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10/28 17:41



中증시, 미국제재 경계감에 속락 마감...창업판 0.95%↓

중국 증시는 15일 3분기 국내총생산(GDP) 발표를 앞두고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소폭 반등해 개장했다가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 우려로 출회한 매물에 밀려 속락 마감했다.

상하이 종합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8.60 포인트, 0.26% 내려간 3332.18로 폐장했다.

선전 성분지수는 전일보다 66.15 포인트, 0.48% 하락한 1만3624.89로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 지수는 전일에 비해 26.28 포인트, 0.95% 떨어진 2737.96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거래 종료 후 나온 9월 말 통화공급량(M2)이 전년 동월 대비 1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오는 19일 발표하는 7~9월 3분기 국내총생산(GDP) 등에 대한 기대감이 매수를 선행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알리바바 산하 금융회사 앤트 파이낸셜을 사실상 금수명단에 추가한다는 소식이 투자 심리에 부담을 주었다.

항공운송주와 해운주, 방산 관련주가 약세를 면치 못했다. 의약품주와 전력주, 비철금속주, 미디어주, 인프라 관련주도 밀렸다.

상하이 신흥기업 시장 커촹판에 상장한 50개 종목으로 이뤄진 지수는 2.34% 대폭 속락했다.

반면 은행주와 보험주는 매수세 유입으로 상승했다. 석탄주와 시멘트주, 철강주도 견조하게 움직였다.

7~9월 3분기 실적호조를 보인 가전제품 광둥 신바오전기는 상한가를 쳤다.

거래액은 상하이 증시가 2638억4900만 위안(약 44조9573억원), 선전 증시는 5001억6100만 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2020/10/15 19:4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