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0/11/25 00:09



중국, 발전도상국 대상 21억불 채무상환 유예

주요 20개국의 발전도상국 채무탕감 계획에 소극적인 자세를 취해온 중국이 21억 달러(약 2조3400억원) 규모의 부채상환 유예 조치를 실행했다.

신화망(新華網)과 신랑망(新浪網) 등에 따르면 류쿤(劉昆) 중국 재정부장은 20일 G20의 채무 재조정 틀에서 중국이 발전도상국에 총액 21억 달러의 채무경감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류쿤 재정부장은 재정부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중국의 이 같은 상환유예 규모가 G20 안에서 최대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대외원조기관인 국가국제발전협력서와 공적 양자간 채권자인 중국수출입은행이 23개국의 13억5300만 달러 상당 채무 상환을 정지했다고 류쿤 재정부장은 전했다.

또한 민간 채권자로 분류된 국가개발은행이 9월 말까지 7억4800만 달러 상당의 부채 상환 유예를 관련 발전도상국과 합의했다.

다만 이번 상환유예 규모는 아프리카에 대한 최대 채권국인 중국이 가진 발전도상국 채권 전체에 비해선 극히 일부분에 지나지 않는다.

세계은행 통계로는 최빈국이 중국을 비롯한 G20에 안고 있는 2국간 부채는 2019년에 1780억 달러에 이르렀다. 이중 대중채무가 63%로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다.

국제금융협회(IIF)는 2021년 기한을 맞는 발전도상국의 공적채무 305억 달러 가운데 3분의 1이 중국에 대한 것이다. 여기에 10%는 중국 국가개발은행에서 받은 차입금이다.

G20은 빈곤국에 대한 채무상황 유예조치 기한을 최소한 2021년 중반까지 연장하기로 지난 13일 합의한 바 있다. 추가로 6개월 재연장할지는 내년 4월 결정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와 재정 악화가 심각한 발전도상국에 대한 구제조치로서 연쇄적인 파탄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류쿤 재정부장은 중국이 발전도상국에 금융지원을 확대하는데 적극적이라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극심한 타격을 입은 국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류쿤 재정부장은 코로나19 백신 공급에서도 발전도상국을 우선하고 세계은행이 다자간 채무탕감 틀 창설을 결정할 경우 자금 염출을 검토하겠다고 표명했다.

앞서 잠비아 재무부는 16일 중국수출입은행과 채무 1억1000만 달러의 이자와 원금 지급을 유예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잠비아 재무부는 G20이 지원하는 채무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DSSI)의 틀 안에서 이런 합의가 이뤄졌다고 확인했다.

2020/11/20 22:35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