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1/16 00:13



MSCI·FTSE 러셀, 중국 3대 통신기업 글로벌 지수서 제외

S&P 지수에 이어 중국이동·중국전신·중국롄퉁 배제

글로벌 증시 지수 산출사인 미국 MSCI와 영국 FTSE 러셀은 뉴욕 증시에서 상장 폐지되는 중국 3대 통신기업 중국이동(차이나 모바일), 중국전신(차이나 텔레콤), 중국롄퉁(차이나 텔레콤)을 지수에서 제외했다고 홍콩 경제일보와 재경망(財經網) 등이 8일 보도했다.

앞서 6일에는 S&P 다우존스 인덱스는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이들 통신기업에 대해 1월11일부터 상장 폐지를 결정하면서 이를 반영해 지수에서 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매체에 따르면 MSCI는 8일 거래 종료와 함께 중국이동, 중국전신, 중국롄퉁을 글로벌 지수에 배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3개 통신기업은 MSCI 올컨트리-월드 지수(ACWI)에서 빠진다.

FTSE 러셀도 7일 성명을 통해 1월11일부로 중국이동, 중국전신, 중국롄퉁 홍콩을 FTSE 글로벌 주식지수 시리즈(GEIS), FTSE 글로벌 중국 A주 인크루전 지수, 관련 지수에서 삭제한다고 밝혔다.

NYSE는 6일(현지시간) 중국 3대 통신기업의 퇴출과 관련한 결정을 번복해 이들에 상장폐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공표한 바 있다.

당일 NYSE는 중국이동, 중국전신, 중국롄퉁의 상장폐지 절차를 중단한다는 지난 4일 발표를 취소하고 이들의 퇴출을 강행한다고 전했다.

시장에선 NYSE가 중국이동 등의 상장폐지 계획을 철회한 직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강력한 반대 입장을 전하면서 재결정이 이뤄졌다고 관측했다.

NYSE도 성명을 통해 상장폐지를 다시 결정한 것은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5일자로 새로운 관련지침을 내려 이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2021/01/08 20:1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