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3/05 23:31



中, 실제 기준금리 LPR 3.85% 10개월째 동결

주택융자 5년물도 4.65%로 유지..."금융완화 지속해 경기회복 지원"

중국인민은행은 금융기관의 대출금리 기준이 되는 우량대출금리(LPR 론프라임 레이트) 1년물을 3.85%로 동결했다고 신화망(新華網)과 재화망(財華網) 등이 21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전날 사실상 기준금리인 1년물 LPR을 10개월 연속 변동하지 않고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주택융자 기준금리가 되는 5년물 LPR도 4.65%로 그대로 두었다. 시장 예상 역시 동결이었다. 작년 5월 이래 변하지 않았다.

시장에선 소득 회복이 둔화하면서 소비자 물가가 하락함에 따라 인민은행은 완화적인 금융정책을 지속해 경기를 뒷받침하겠다는 판단하에 LPR을 동결한 것으로 분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경기회복이 이어짐에 따라 경제성장률이 정상으로 돌아오면서 인민은행은 정책안정 신호를 보내고 있다.

중앙은행은 2020년 4분기 통화정책보고서에서 기준금리를 주시하라고 강조한데 이어 기관지 금융시보(金融時報)를 통해 18일 양적완화에 과도한 관심을 두지 말아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금융정책에 대한 오해를 빚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시보는 공개시장 조작 금리, 중기 유동성 지원창구(MLF) 금리, 시장 기준금리가 일정 시간 내 추이를 지켜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민은행은 지난 18일 1년물 중기 유동성 지원창구(MLF)를 통해 2000억 위안(약 34조2620억원)의 유동성을 금융기관에 공급하면서 금리를 2.95%로 10개월째 유지했다.

은행 시스템의 장기 유동성을 관리하기 위한 인민은행의 주요 정책수단 중 하나인 MLF는 LPR의 지침 역할을 하고 있다.

그래서 MLF 금리 동결은 이번 LPR 책정을 예고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작년 이래 인민은행은 1년물 LPR을 0.30% 포인트, 5년물 경우 0.15% 포인트 인하했다.

2021/02/21 15:0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