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4/15 23:13



美 “중국과 ‘힘들지만 솔직 대화’...대책 검토”

中 "중대한 차이점 여전하나 건설적이고 유익했다" 평가
첨예한 의견대립으로 공동발표문 내지 않아...그래도 상대 의중 파악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알래스카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회담에서 인권을 비롯한 폭넓은 사안에 관해 힘들었지만 솔직하게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AP와 신화 통신 등에 따르면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회담 종료 후 기자들을 만나 "광범위한 문제를 놓고 심각하나 솔직한 대화를 가질 것으로 기대했는데 실제로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고위급 회담에서 중국이 '방어적인 반응'을 보인데 놀라지 않았다며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티베트, 홍콩내 인권침해 외에도 사이버 공격, 대만에 압력과 관련해 우려를 표명하는 한편 이란, 북한, 기후변화 등 협력할 수 있는 분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블링컨 국무장관은 북한과 이란, 아프가니스탄 문제에선 "이익을 공유하는 점이 있다"고 언급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경제와 무역, 기술에 관해선 의회, 동맹국, 파트너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이 같은 문제를 시정하고 노동자와 기업의 이익을 완전히 지키며 전진시키는 방법으로 추진하는 사실을 중국에 분명히 전달했다"고 전했다.

또한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번 회담 결과를 토대로 대중정책을 검토할 방침을 언명하기도 했다.
[광고]TVCF 런칭 이벤트 뉴케어로 안마의자 챙기자 잘 챙긴 한끼 뉴케어AD
그는 "이제부터 워싱턴으로 돌아가 정책을 검토하고 앞으로 추진 방안에 관해 동맹국과 우호국과 계속 협의하겠다"고 부연했다.

중국 외교수장인 양제츠(楊潔篪) 당 정치국 위원은 이틀간 회담에 대해 "솔직하고 건설적이며 유익한 자리였다"면서도 "물론 쌍방에는 몇가지 중대한 차이점도 여전히 남았다"고 평가했다.

양제츠 위원은 "건전하고 안정적인 방향으로 향후를 이끌기 위해 쌍방이 '대립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대미관계의 안정을 겨냥해 미중대립 완화의 실마리를 찾고 있다. 그러나 양 위원은 회담 석상에서 위구르와 대만 문제 등을 '내정간섭'이라며 미국의 요구를 일축하고 아프리카계 차별 등을 거론하며 미국의 민주주의가 문제가 있다고 힐난, 날선 공방을 서슴지 않았다.

미중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래 처음 가진 고위급 회담에서 양국 간에 긴장감이 고조하고 있음을 그대로 드러냈다.

회담 모두부터 양국은 취재진 앞에서 격렬한 비난전을 전개했다. 미국이 단호한 대응을 취할 자세를 분명히 하는 반면 중국 측도 순순히 타협할 것이라는 환상을 버리라고 경고하며 맞섰다.

이번 미중 고위급 회담은 미국 측에서 블링컨 국무장관과 설리번 백악관 보좌관, 중국 측은 양제츠 정치국 위원과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18~19일 이틀간에 걸쳐 3차례 진행했다.

양국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함에 따라 공동발표문을 내지 않고 각자 기자회견을 하는 식으로 회담을 마무리 지었다.


2021/03/20 23:5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