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4/15 23:13



인민은행장, 실물경제에 유동성 계속 공급...긴축 안해

중국인민은행 이강(易綱) 행장은 자국 경제의 레버리지 비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유동성을 공급할 여지가 아직 있다고 밝혀 당분간 금융긴축에 나서지 않을 방침을 분명히 했다.

재화망(財華網)과 신랑망(新浪網) 등은 22일 이강 인민은행장이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발전 서밋 2021년 원탁토론'에 참석, 중국 금융정책에 관해 연설했다.

이강 행장은 중국 거시 레버리지 비율 즉 국내총생산(GDP)에 대한 채무와 관련해 계속 기본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런 상황은 경제 당국자에 적극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금융 리스크를 일으킬 가능성이 낮은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강 행장은 현재 중국의 광의 통화공급량 신장률이 10% 정도로 기본적으로 명목 경제성장률과 일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금융정책은 통상적인 범주에서 금리를 억제할 풍부한 수단을 갖고 있다며 "유동성과 적절한 금리수준을 제공할 공간이 있다"고 이강 행장은 강조했다.

이강 행장은 금융 리스크를 줄이는 한편 주요 부문의 대상을 적확하게 집중한 경제성장 지원에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고 표명했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받은 중소기업의 고용지원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이강 행장은 중국 금융정책의 틀이 기후변화도 고려하면서 외환보유액을 활용해 그린본드(환경채) 투자를 늘리고 고탄소 자산에 대해선 상한을 설정하겠다고 언명했다.

2021/03/22 22:5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