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4/15 23:13



최대 인터넷기업 텅쉰 마화텅 독금법 소환

"알리바바 마윈에 이어 당국 압박 대상으로 지목 관측"

중국 당국이 거대 인터넷 기업에 대한 통제와 규제를 확대하는 가운데 최대 인터넷 서비스사 텅쉰(騰訊 텐센트) HD의 창업주 마화텅(馬化騰) 최고경영자(CEO)가 독점금지법 위반과 관련해 소환 조사(예약면담)를 받았다고 홍콩경제일보와 신보(信報) 등이 24일 보도했다.

매체는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들을 인용해 마화텅 CEO가 이달 들어 독점 규제 당국에 사실상 불려가 텅쉰 그룹의 법률 준수에 관해 얘기했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은 근래 들어 독점금지법 위반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최대 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전 회장 등 경영진이 소환당한 적이 있다.

매체는 마화텅 CEO 조사가 알리바바에 이어 다른 인터넷 기업에 대해 감시를 확대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관측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마화텅 CEO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 광둥성 대표 자격으로 참석하기 위해 이달초 베이징에 들어와 머무는 도중 2주일 전쯤 호출을 받고 독금법을 관장하는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을 찾았다.

마화텅 CEO는 당시 시장감독관리총국의 간린(甘霖) 부국장 등 고위 당국자와 면담했다고 한다.
[광고]Ford Go Further, NEW FORD RANGER 사전 계약 중, 자세히 보기AD
우전궈(吳振國)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 국장 측은 텅쉰의 일부 사업에 우려를 표명하며 반독점 규정을 지키라고 요구한 것으로 관계자는 소개했다.

시장감독관리총국은 현재 텅쉰의 SNS 위챗(微信)의 독점금비 위반에 관한 정보를 모으고 그 수법과 불공정 행위를 조사 중이다.

관계자는 이번 일로 텅쉰이 알리바바에 이어 규제당국의 엄격한 조치를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당국의 압박을 의식해 마화텅 CEO는 앞장서서 인터넷 경제의 거버넌스(통치) 강화를 제안할 방침을 밝혔다.

마화텅 CEO는 전인대 개막 전 국영 라디오 중앙인민광파전대(CNR)와 가진 인터뷰에서 인터넷 경제의 거버넌스 강화를 호소할 계획이라고 언명했다.

그는 전인대에서 "온라인 교육, 온라인 의료, 금융기술(핀테크) 등 특정 부문에서 당국의 지도와 개발을 촉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마화텅 CEO는 PTP 결제와 장기 부동산 임대, 차량공유, 공동구매 서비스를 하는 플랫폼이 이용자의 자금안전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며 엄격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자청했다.

지난 수개월 동안 중국 당국은 모바일앱에 의한 개인정보 수집을 제한하고자 독점금지와 관련한 새로운 규칙과 지침을 제정하는 등 대형 IT(정보기술) 기업을 겨냥해 압박과 견제, 감시 강도를 높이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지도부는 거대 인터넷 기업이 통제를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데 맞서 독점금지 수단을 동원해 최대 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와 텅쉰 HD, 징둥닷컴, 핀둬둬 등에 벌금과 행정처분을 가하고 상장까지 막는 등 압력을 가중하고 있다.

2021/03/24 23:0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