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4/15 23:13



미군, 北미사일 성명서 일본해 대신 동해 표기

...日 반발 정정 요구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가 2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성명을 내면서 '일본해(Sea of Japan)' 대신 '동해(East Sea)' 표기를 사용한데 일본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인도태평양사령부 대변인 마이클 캐프카 해군대령은 이날 공식 성명에서 "미국은 이날 오전 북한이 동해 쪽으로(into the East Sea) 미사일을 발사한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캐프카 대령은 "우린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며 동맹국, 파트너국들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의 방위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여전히 철통같다"고 언명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오후 미국 정부에 동해로 표기한 것을 해명하고 정정하라고 요구했다.

지지(時事) 통신과 닛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일본 관방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일본해가)국제적으로 확립한 유일한 호칭이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 비춰 (동해 표기는) 부적절해 미국에 이의를 제기하고 정정을 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간 미국 정부는 미국 지명위원회(BGN)의 표기 방침에 따라 동해 명칭을 일본해로 단독 표기를 사용했다.

인도태평양 사령부 등 미국 측은 아직 일본 측의 요구에 반응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번 일이 아시아 동맹국과 관계를 재구축하려는 조 바이든 행정부에 예기치 않은 도전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2021/03/25 23:5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