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4/15 23:13



중국 비트코인 채굴 규제 안하면 탄소중립 난망

중국이 가상화폐 비트코인 채굴(마이닝) 규제를 대폭 강화하지 않으면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추진하는 '탄소중립' 목표를 제대로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신랑망(新浪網) 등은 7일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최신호에 실린 중국과학원, 칭화대학, 미국 코널대학, 영국 서리 대학의 공동 연구논문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채굴을 엄격히 제한하지 않으면 기후변화 대책에 차질을 빚게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지난 수년 동안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채굴 관련 소프트웨어 판매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최대 마이닝 시장인 중국에서 가열하고 있다.

공동논문에 따르면 중국에서 비트코인 채굴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마이닝에 수반하는 에너지 소비와 이산화탄소(CO2) 배출이 시진핑 지도부의 야심찬 탄소중립 계획을 크게 훼손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

논문은 중국에서 비트코인 채굴에 소요되는 에너비 소비는 지금 추세대로 가면 2024년에 297테라와트시(TWh)로 피크에 달해 이산화탄소를 1억3000만t 배출한다는 예상했다.

이는 이탈리아와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총에너지 소비량을 능가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네덜란드와 스페인, 체코, 카타르 등의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웃돈다.

연구자들은 "적절한 개입과 실행 가능한 규제정책을 세우지 않으면 중국에 집중하는 비트코인 블록체인 운용이 중국의 탄소배출 감축 노력을 무위로 만들 정도로 급속히 확장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논문은 중국의 정책적 간섭이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며 현행 탄소세 부과 등은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는데 그리 효과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2021/04/07 23:23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