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9/25 00:03



중국군, 美 군함 남중국해 자국영해 침범 비난

..."긴장 고조"

미국과 중국 사이에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대만해협에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중국군은 20일 미국 이지스 미사일 구축함이 남중국해 자국 영해에 불법 침입했다고 비판했다.

신화망(新華網)과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군 남부전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 구축함 커티스 윌버가 남중국해 시사군도(西沙群島 파라셀) 부근 중국 영해에 무단으로 진입했다며 중국 군함과 군용기를 동원해 추적 감시했다고 발표했다.

남부전구 성명은 커티스 윌버함이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는 행동을 했다며 이에 반대하며 엄중 항의한다고 밝혔다.

톈쥔리(田軍里) 남부전구 대변인은 시사군도가 중국의 고유영토로서 미국 측이 국게접과 국제 기본준칙을 어기면서 역내 안전위험을 중대하고 오해와 오판으로 예기치 않은 사태를 초래할 수 있게 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톈쥔리 공군대교는 커티스 윌버함의 중국 영해 침범이 프로페셔널하지 않고 무책임한 행동으로 미국이 두말할 나위 없는 '남중국해 안전을 위협하는 조성한다'는 사실을 증명한다고 경고했다.

톈쥔리 대변인은 이에 남부전구가 고도 경계태새를 유지하면서 중국 국가주권의 안전과 남중국해 지역의 평화안정을 결단코 지키겠다고 언명했다.

앞서 중국군 동부전구 장춘후이(張春暉) 대변인은 지난 18일 커티스 윌버함이 민감한 해역인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도발을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장춘후이 대변인은 미국의 이런 행동이 대만독립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주고 있으며 지역 정세에 개입하고 파괴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적극 대처하겠다고 위협했다.

미국 해군 제7함대는 홈페이지를 통해 18일 알레이 버크급 미사일 구축함 커티스 윌버가 대만해협에서 국제법에 맞춰 통상적인 항해를 했다고 공표했다.

제7함대는 "커티스 윌버의 대만해협 통과는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보여준다"며 "미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든 계속 비행하고 항해하는 '항행의 자유' 작전을 수행하겠다"고 언명했다.

2021/05/20 23:01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