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7/31 23:06



올해 아시아 발전도상국 성장률 7.2%로 하향

...ADB

아시아개발은행(ADB)은 20일 코로나19 재유행을 이유로 아시아 발전도상국의 2021년 경제성장률을 7.2%로 하향 전망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ADB는 이날 중국과 인도를 포함하는 아시아 발전도상국의 올해 성장률 예상치를 지난 4월 시점의 7.3%에서 0.1% 포인트 낮췄다.

코로나19 변이가 인도와 동남아, 중국 일부에서 확산하면서 경제회복을 늦추게 하는 것을 반영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내년 아시아 발전도상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5.4%로 4월 시점의 5.3%보다 0.1% 포인트 높였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를 감안했다.
국별로는 중국의 성장률을 2021년 8.1%, 내년 5.5%로 4월 시점과 같게 유지했다.

인도 성장률 예측치는 금년 10%, 2022년 7.5%로 잡아 4월 시점의 11%, 7.0%에서 조정했다.

동남아시아에선 최대 경제국 인도네시아의 성장률을 4월 시점의 4.5%에서 4.1%, 태국 3.0%에서 2.0%, 말레이시아 6.0%에서 5.5%, 베트남 6.7%에서 5.8%로 각각 내려 점쳤다. 모두 코로나19가 재차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하지만 싱가포르의 올해 성장률은 6.0%에서 6.3%로 올려 전망했고 필리핀 경우 4.5%로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 예상은 동남아 국가 대부분 그대로 뒀다. 인도네시아가 5.0%, 말레이시아 5.7%, 싱가포르 4.1%, 베트남 7.0%이다.

다만 태국은 2022년 성장률을 4월 시점의 4.5%에서 4.9%로 상향했다.

2021년 남아시아 성장률 전망은 8.9%로 전번에 비해 0.6% 포인트 내렸다.

AD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코로나19 충격에서 경기회복이 계속되고 있지만 코로나 재유행과 변이 확산, 백신 접종 지연 등으로 선행에 불확실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봉쇄 조치와 백신 접종에 더해 무역과 제조, 관광 등 경제활동이 단계적이고 전략적으로 활성화하는 것이 튼실한 경기회복을 실현하는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21/07/20 23:16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