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09/25 00:03



중국 정부, ‘난립’ 전기자동차 통폐합 추진

중국 정부는 전기자동차(EV)가 난립하고 있다며 통폐합을 적극 추진할 방침을 밝혔다고 동망(東網)과 중앙통신 등이 1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샤오야칭(肖亞慶) 중국 공업신식(정보)화부 부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에 전기차 메이커가 너무 많다며 통합 재편을 촉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부 통계로는 2019년 초 시점에 중국 안에는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연료전지차를 망라하는 신에너지차(NEV) 메이커가 635개사에 달했다.

2019년 말에는 전동 승용차를 생산하는 자동차 업체가 80곳에 이르렀다.

또한 샤오야칭 부장은 전기차 충전망을 확충하고 지방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를 적극 지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극심한 대기오염 대책으로서 환경적으로 부담이 적은 소형 자동차와 함께 전기차 생산능력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상하이 웨이라이 자동차(上海蔚來汽車 NIO), 샤오펑 자동차(小鵬汽車 Xpeng), 비야디(比亞迪 BYD) 등 전기차 메이커가 앞다퉈 생산능력을 증대하고 있다.

2921년 1~8월 중국에서 전기차 판매량은 148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급증했다.

샤오 부장은 전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공업신식화부도 대책을 서둘러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규제 당국 국가시장감독관리 총국은 지난 10일 자동차용 반도체 가격을 올린 판매업체 3곳에 총 250만 위안(약 4억56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대상 업체는 상하이체터(上海鍥特) 전자, 상하이청성(成勝) 실업, 선전위창(深圳譽暢) 과기다.

반도체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포드와 혼다. 폭스바겐 등 글로벌 유력 자동차 업체도 대폭적인 생산차질을 겪고 있다.

2021/09/13 22:55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