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1/11/26 23:49



홍콩 톈안먼 사태 추모집회 주최 단체 지련회 해산

홍콩에서 매년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추모집회를 주최한 대표적인 민주파 단체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支聯會)가 당국의 탄압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해산했다고 동망(東網)과 명보(明報) 등이 26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련회는 전날 임시 전체회의를 열어 해산을 정식으로 결정했다.
지련회는 지난 9일 홍콩 국가안전유지법(보안법)의 국가정권 전복선동죄 혐의를 기소를 당하면서 사실상 활동을 계속하는 것이 어려워졌다.

그 전날에는 초우항텅(鄒幸彤) 부주석 등 지련회 간부 4명을 체포, 연행했다.

당시 홍콩보안법 담당부서인 국가안전처는 지련회에 톈안먼 유혈사태로 이어진 중국 민주화 시위가 '반혁명 폭란'이기에 희생자 추모가 이를 부추기는 행위라고 통보했다.

홍콩 당국은 중국 민주화 운동 등 지련회가 내건 목표가 중국공산당 지도에 대한 도전이라고 판단한다고 경고했다.

1989년 출범한 지련회는 해마다 톈안먼 진압이 일어난 6월4일에 희생자 추모와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홍콩은 '1국2체제(一國兩制)' 하에서 중국에선 용인하지 않는 반중 정치활동이 가능했다.

지련회는 오랫동안 '공산당 일당독재 종식' 등의 슬로건을 내걸며 촛불 집회와 시위, 거리행진 등을 펼쳤다.

하지만 작년 6월 홍콩보안법 시행 후 당국의 탄압이 강화되면서 주요 민주파 단체가 속속 해산하고 주요 간부들은 갇히거나 해외로 탈출, 홍콩에서는 인권문제와 민주화를 외치는 활동이 거의 봉쇄되고 있다.

2021/09/26 23:08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