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2/08/12 23:32



中, 펠로시 대만 방문 “역내 평화·안정 훼손”

중국 정부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반발과 경고에도 대만 방문을 강행한데 대해 강력히 반발하고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신화와 중앙통신 등이 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전날 늦게 성명을 내고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현저히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펠로시 하원의장을 태운 미국 정부 전용기가 타이베이 쑹싼(松山) 공항에 착륙한 직후에 이 같은 성명을 공표했다.

성명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으로 인해 미중 관계의 정치적 기반이 심각하게 영향을 받았다며 미국에 강력하고 엄중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대만 문제를 관장하는 중국공산당 중앙 대만공작판공실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미국과 대만 간 관계 유착을 확대하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했다고 규탄했다.

성명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이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크게 침해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과 3건의 미중 공동성명을 엄중하게 어기고 국제법과 국제 관계를 규율하는 기본규칙을 짓밟았으며 미국이 중국에 향한 약속을 깨고 대만독립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냈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성명은 이러한 움직임에 결단코 반대하며 중국의 강력한 비난과 항의를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2022/08/03 17:29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