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2/08/12 23:32



펠로시, 中 반발 속 남중국해 우회 대만 도착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중국의 강한 반발 속에서 대만 방문을 강행했다. 말레이시아에서 남중국해를 우회해 필리핀을 거쳐 대만에 도착했다.

중앙통신과 AFP,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 일행을 태운 전용기가 2일(현지시간) 밤 10시43분(한국시간 11시43분)께 쑹산공항에 착륙했다. 공항에는 대만 측 인사와 환영 인파가 몰려 있었다.

펠로시 의장은 분홍색 바지 정장 차림으로 내렸으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영접을 나온 인사들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그는 이후 대기하던 승용차편으로 시내로 향했다.

펠로시 의장은 타이베이 시내 호텔에 여장을 풀고 1박한 뒤 3일 오전 8시50분 입법원을 찾아 유시쿤(游錫堃) 입법원장, 대만 여야 지도부와 만난다.

이어 펠로시 하원의장은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을 예방한다. 펠로시 의장은 대만 측과 인도 태평양의 안전보장, 경제 동반자 관계, 민주통치 등에 의논하고 대만 민주체제에 대한 지지 입장을 전달한다.

그는 대만 도착 직후 트위터를 통해 "대만을 여행함으로써 우리는 민주주의에 대한 약속을 지킨다"라며 "대만의 자유, 그리고 모든 민주주의가 존중받아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한다"라고 언명했다.

펠로시 의장 도착 전부터 쑹산공항 인근에는 환영 인파가 몰렸다. 펠로시 의장 측이 대만 방문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음에도 대중=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출발한 여객기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며 소셜미디어에 상황을 공유했다.

타이페이의 유명 고층 건물인 '타이베이 101'에도 환영 메시지가 송출됐다.

대만 TVBS 뉴스 소속 팅팅루 기자는 트위터에 "대만에서 가장 높고 상징적인 건물인 타이페이 101이 오후 9시께 펠로시 의장의 방문을 환영하는 불을 밝혔다"라고 설명했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타이베이 101 건물에 'TW♡US', '펠로시 의장(Speaker Pelosi)', '대만에 온 것을 환영한다(Welcome to TW)', '감사한다(Thank you)' 등 메시지가 연쇄 송출되는 장면을 담았다. 아울러 한자로 '미국과 대만의 우정은 영원하다' 등 내용도 보여줬다.

한편 펠로시 의장 방문을 앞두고 차이잉원 총통실 웹페이지는 해외 디도스 공격을 받았다.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등에서는 중국이 펠로시 의장 방문과 관련해 대만해협 내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포함한 추가 조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펠로시 의장이 미국 하원의장으로 대만을 방문한 일은 25년 만에 처음이다.

CNN은 "펠로시 의장의 순방은 미·중 관계가 저점에 도달한 상황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만 경유에 대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뤄졌다"라고 평가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펠로시 의장 대만 순방과 관련, 지난달 28일 바이든 대통령과 가진 통화에서 "민심은 저버릴 수 없다"라며 "불장난을 하면 반드시 자신이 불에 탄다(타 죽는다)"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펠로시 의장의 대만 순방 가능성이 불거지던 시점에 "군에서는 지금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본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례적으로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대만 방문에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냈다.

2022/08/03 17:42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