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 22/08/12 23:32



中 증시, 긴장 고조에도 산업지원 기대로 상승 마감

...창업판 1.62%↑

중국 증시는 5일 대만 정세와 미중 관계 악화 속에서도 산업 지원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수가 유입하면서 상승세를 이어간 채 마감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강행에 따른 긴장 상황에 대한 과도한 경계감이 다소 누그러졌다.

상하이 종합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37.99 포인트, 1.19% 올라간 3227.03으로 폐장했다.

선전 성분지수도 전일보다 203.99 포인트, 1.69% 뛰어오른 1만2269.21로 거래를 끝냈다.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 지수는 전일에 비해 42.82 포인트, 1.62% 상승한 2683.60으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 신흥시장 커촹판에 상장한 기술주 50개로 이뤄진 지수는 4.17% 급등한 1157.33으로 마감했다.

반도체 관련주가 나란히 강세를 나타냈다. 소프트웨어주도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항저우 스란, 반도체 모듈 설계 자싱스다가 상한가를 치고 LED 기판주 싼안광전이 8.3%, 반도체 장치 지린 화웨이 5.8% 치솟았다.

증권주와 은행주, 보험주 역시 올랐다. 희토류 관련주와 비철금속주, 의약품주, 공익주, 부동산주, 소재주, 운수주, 식품음료주는 상승했다.

초상은행은 1.9%, 중국인수보험 1.2%, 중신증권 2.4%, 인푸의약 7.7%, 장쑤 헝루이 의약 3.6%, 젠캉위안 약업 2.4%, 상하이 의약 1.8% 뛰었다.

반면 석탄주와 석유 관련주는 밀렸다. 방산 관련주와 자동차주, 에너지주 역시 약세를 면치 못했다.

군용 전자기기 중국 하이팡은 2.7%, 항공우주 제품 장시 훙두항공 2.3%, 항공엔진 중항동력 1.7% 떨어졌다.

거래액은 상하이 증시가 4140억5600만 위안(약 79조5900억원), 선전 증시는 5813억3900만 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2022/08/05 23:04


경제| IT | 사회 | 정치 | 양안 | 문화 | 대만 | 홍콩 | 한중Biz | 한반도 | 인물동정

 
Copyright 2000 ChinaWatch. All rights reserved